ddtf2.4rdo

2년전 오늘 ..

2016.04.16 23:59

2년전 오늘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고

지옥같은 내일이 시작되었다.

살아있는 사람이 죄인이 되어버린 이 순간

조용히 내리는 비도 심상치않다.


2년후 오늘 난 얼마나 웃을 수 있을까?

아니 기쁘게 울 수 있었으면 ...


수 많은 동생들아 미안하다.

아직도 더 시간이 필요해서 더 미안하다.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몸이 안 좋아 낮에 잤다..  (1) 2016.06.17
2년전 오늘 ..  (1) 2016.04.16
잃을게 없다.  (0) 2016.03.10
아 난 여기 살고 있었지..  (0) 2016.03.01

Comment +1